민자당의 이종찬의원이 이끌고있는 `새정치모임''(회장 윤길중)은 25일
이 모임소속 박범진의원 전격기소, 장경우의원의 비리관련추문유포등이
명백한 정치탄압이라고 규정하고 검찰과 당지도부에 즉각 중지를 촉구
하는 한편 다가오는 개원국회에서 야당과 더불어 공동대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박범진 `새정치모임''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통해 "24일자 일부언론에 보도
된 장의원비리사건 관련보도와 이미 종결된 사건을 선거법위반으로 박의원
을 전격기소한 처사에는 정치적 의도가 개입됐다는 강한 의혹을 떨쳐버릴
수 없다"면서 "검찰총장과 관련 경찰청장의 공식적인 해명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