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직 교사들이 중심이 된 `교육대개혁과 해직교사 원상복직을 위한 전국
추진위원회''(이하 전교위)는 지난 21일 해직교사들의 원상복직을 요구하
는 성명을 발표하고 이에 동조, 서명한 현직교사 3만5천여명의 명단을 공
개했다.
그러나 교육부는 22일 "전교위는 불법단체인 전교조사주에 의해 움직이
는 단체이므로 똑같은 불법단체 "라고 밝히고 서명작업을 주동한 전국 14
개 시.도 교사추진위원회 위원장에 대해 징계조치를 취할 것을 각 교육청
에 긴급 지시했다.
각 시.도 교육청은 이에따라 전교위에 가담 서명한 교사명단을 확인작업
을 벌이면서 이들 교사들에게 탈퇴를 종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전교위위원장 김종연교사(39)가 재직중인 서울 전농중학교의 경우
김위원장에 대한 징계제청자료를 작성에 착수한 것으로 전해졌으며 신원
이 밝혀진 13명의 나머지 시.도위원장들에 대한 징계가 뒤따를 것으로 보
여 교육계가 또 한차례의 커다란 홍역을 치룰 것으로 전망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