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한은 22일 판문점 중립국 감독위원회 회의실에서 이산가족 교환사업
의 실무문제협의를위한 제3차적십자실무대표접촉을 가졌으나 북측이 핵
문제와 관련한 남측당국의 대화자세를 문제삼아 실질토의를 거부함으로써
이산가족노부모방문단의 교환전망이 불투명해졌다.

이날 접촉에서 북측은 남측당국의 최근 "상호사찰없이는 실질적 남북
관계의 진전이 이뤄질수 없다"는 입장을 잇달아 표명한점을 지적,"그같은
방침이 남측당국의 공식적인 입장이라면 노부모방문단교환사업이 성사될
수 없다"고 경고했다.

북측의 이같은 문제제기에 대해 남측은 이산가족노부모방문단교환사업은
인도주의에 입각해 어떠한 전제조건도 없이 추진키로한 남북간
합의사항이므로 이의 성사에 장애요인이있어서는 안된다고 강조하면서
실무협의에 들어갈 것을 요구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양측은 이날회의에서 다음접촉일자조차 확정짓지 못한채 앞으로
판문점연락사무소를 통해 이를 결정키로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