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유 사양산업아니다
.노태우대통령은 19일오후 경기도성남공업단지내에 위치한 중견
전자부품업체인 삼영전자공업과 봉제업체인 한주통산의 생산공장을 차례로
방문,이들 업계가 겪고있는 어려움등 현황을 청취하고 근로자들을 격려.

노대통령은 삼영전자공업의 생산현장을 둘러본뒤 극심한 노사분규를
극복하여 기술개발과 품질향상에 힘써 국내 최대의 컨덴서 전문생산업체로
성장한데 대해 치하.

노대통령은 이어 한주통산 성남공장순시를 마치고 공장앞 마당에서
근로자들과 만나 봉제업계가 겪고있는 인력난 자금난등에 대해 언급한뒤
"섬유제품분야는 인간의 의식주와 관련된 산업이므로 결코 사양산업이
될수없다"면서 "열심히 일하고 기술개발과 생산성향상에대한 노력을
강화하면 어떠한 난관도 이겨나갈수 있을것"이라고 강조.

YS인사 궁금증 가중
.19일 개편된 민자당대표비서실 참모진영이 특보와 보좌역의 이원화된
모양새를 갖추고있는데다 보좌역의 인물구성도 큰 편차를 보이고있어
김영삼대표의 인사스타일에 궁금증을 가중.

3선의원인 김중위의원과 고참외교관인 정주년전대사를 보좌역에 기용하는
동시에 야당시절부터 김대표를 보좌해온 비서를 동일한 선상의 보좌역으로
앉혀 경륜과 인품면에서 균형이 맞지않는듯한 느낌.

한편 박재윤서울대교수가 경제특보로 기용됨에따라 박특보는
대선공약개발을 포함한 쟁점분야의 아이디어창출을,한이헌보좌역은
당정협의등 통상적인 업무를 맡는 역할분담이 이루어질 전망.

양김겨냥 시종 맹폭격
.국민당은 19일 강릉지구당창당대회를 시작으로 미창당지구당과
사고지구당에 대한 조직정비에 나서는 한편 대선을 겨냥한 정주영대표의
바람몰이에 착수.

정대표는 이날 격려사를 통해 "부패한 민자당정권은 막을 내려가고있다"고
전제한뒤"지역당 출신인 김영삼 김대중씨가 다시 나타나 대권을 기웃거리고
있다"고 공격.

정대표는 이날 양김에 대한 비난으로 연설을 시종했는데 "정치나 경제에
대한 비전제시는 말로만 되는것이 아니고 시운과 경력이 있어야한다"면서
자신을 부각시키는데 주력.

"양김의 경력이란 한사람은 교도소안에서,또 한사람은 교도소밖에서
군사독재정권에 대항한것뿐"이라고 강조한 정대표는 "20년근대사를 이룩한
세력이 경제대국을 만들기 위해 모인것이 국민당"이라고 역설.

이날 대회장은 대의원과 당원등 2천여명이 참석해 "국민당"과
"정주영대통령"을 계속 연호하는등 들뜬 분위기.

<강릉=양승현기자>


"막판 배수진 아니냐-
.내부적으로 등원방침을 정한 것으로 알려진 민주당이 19일
노태우대통령의 사과와 지방자치단체장 선거실시 약속을 촉구하며 공식
비공식접촉 중단을 선언하는등 강경입장을 재확인.

민주당은 그러나 이날 주요간부회의에서 채택한 결의문에서 "국회등원에
대한 우리당의 태도는 노정권과 민자당의 지자제실천에 대한 태도를 보고
결정한다"고 꼬리를 달아 주목.

민주당은 23일 오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어 난상토론을 거쳐 최종
당론을 결정키로 했다고 발표함으로써 현재 진행중인 것으로 알려진 민자
민주 양당 핵심당직자와 청와대측간의 막후절충에서 최대의 양보를
이끌어내기 위한 막판 배수진이 아니냐는 추측이 대두.

그러나 이철총무는 이날 회의가 끝난후 기자실에 들러 "현재 어떠한
물밑대화도 없으며 앞으로도 없을것"이라며 강경입장을 거듭 확인하는등
강.온 양면작전을 구사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