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찰청은 17일 중국산 무말랭이를 수입, 인체에 해로운 고독성
농약을 살포해 시중에 만두속 재료로 팔아온 (주)협진유통 대표이사
정장조씨(53)를 식품위생법위반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정씨는 지난해 7월부터 중국산 무머말랭이 3백80톤
(수입가 2억2천4백만원)을 수입, 부패방지를 위해 인체에 치명적인
`에피흄''이란 살충제를 살포해 포도당과 혼합압축한 다음 이가운데
3백15톤을 전국 5백94개 분식점등에 만두속 재료로 팔아왔다.
정씨는 또 지난 1월 중국에서 수입한 고구마줄기 5천1백50kg과 무
말랭이 15톤이 보사부식품검사과정에서 유독성 농약인 메틸브로마이드
가 검출돼 폐기처분을 받았으나 이를 폐기하지 않고 시중에 팔아온
혐의를 받고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