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증권발행 격감 증권시장의 어려움과 외국인들의 인수기피로
해외증권발행이 격감추세를 면치못하고있다.

16일 증권감독원에따르면 금년들어 현재까지 발행이 승인된 해외증권은
아시아자동차 5천만달러등 3건 1억7천5백만달러에 불과한 형편이다.

이에따라 금년상반기 해외증권 발행액도 지난연말승인을 받아 2월에발행된
포항제철 전환사채 1억5천만달러를 포함,3개사 3억달러에 그쳤다.

지난해 20건 10억6천만달러어치가 발행됐고 금년에는 15억달러의 목표를
세웠던 해외증권 발행이 이처럼 부진한것은 증시가 침체현상을 지속해
발행조건이 크게 악화된데다 해외에서의 인기도 급락,소화에 어려움을 겪는
사례가 많기때문으로 풀이되고있다.

이같은 어려움때문에 해외증권발행을 추진했던 삼성전기 전주제지등은
발행계획을 연기하기도했다.

금년들어 발행된 해외증권은 모두 전환사채인데 시장여건의 악화로 지난해
상반기까지만해도 10%이상에 달했던 전환프리미엄률이 0%가까이 떨어졌거나
이자율이 높아지는 추세를 보이고있다.

금년들어 납입이 이뤄진 해외전환사채는 포항제철과 아시아자동차외에
삼성전자 1억달러가 있으며 기아특수강 2천5백만달러는 7월중 납입될
예정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