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극동지역의 연해주 경제자유지역내에 1백만평 규모로 한국기업
전용공단의 조성이 추진되고 있다. 그러나 이는 그동안 알려진 한인경제
특구나 자치구설치문제와는 무관한것으로 나타났다.

한갑수경제기획원차관은 4일 기자간담회를 갖고 민간기업 중심의
2차투자조사단이 지난 5월말부터 파견돼 러시아극동지역 공단조성의
타당성을 조사중이라고 말했다.

한차관은 지난 4월중 1차 조사에서 경제성이 양호하다는 결과가 나왔으며
2차조사단(단장 장치혁 고합그룹회장)의 평가를 토대로
연해주경제자유지역내에 도로등 입지여건이 좋은 지역을 선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토개공이나 민간합작의 공단개발주식회사(가칭)가 러시아정부로부터
약 1백만평의 공단부지를 장기간 임차,조성한 공단을 민간참여기업에
재임대하는 방안이 추진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조사단의 평가결과 타당성이 있다는 결론이 나오면 러시아정부와
공단조성에 따른 구체적인 방안을 협의할 방침이다.

정부는 공단조성방안이 결정될 경우 농업단지도 조성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토개공과 농진공관계자를 현지에 파견할 계획이다.

정부는 또 이공단에 섬유류 의류 농수산물가공 목재가공등 경공업위주의
단순가공및 수출위주산업을 입주대상으로 하되 필요에 따라 호텔 요식업등
서비스업종의 진출도 검토키로했다.

공단에서 일할 노동력은 일단 현지주민들이며 러시아내 한인이나
북한노동자를 특별히 고용하는 문제는 검토되지 않고 있다고 관계자는
전했다.

한편 한차관은 극동지역 전용공단 조성계획은 순수한 경제적차원에서
추진되고 있으며 한인자치주 또는 경제특구 건설과는 전혀 관계가 없다고
강조했다.

또한 대CIS차관제공문제와도 무관하게 별도로 추진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공단조성계획이 순조롭게 추진될 경우 오는 9월께 옐친대통령이 내한할때
공단부지 임대차계약이 이뤄질 가능성도 큰것으로 정부의 한 관계자는
전했다.

현재 연해주인구는 약2백30만명이며 이중 한인은 0.5%인 약1만2천명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