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피업체인 상장기업 `우단''(대표 박우양)이 3일 부도를 냈다.
금융계에 따르면 우단은 지난2일 외환은행 문래지점에 돌아온 1억 1,
106만원등 3개은행에 지급제시된 1억4,500만원을 결제하지 못해 부도처
리됐다.
모피수출업체인 우단은 수출부진이 계속돼 모피사업규모를 줄이고,기
계식 주차설비 및 공장자동화 소프트웨어 분야로 사업다각화를 추진하
면서 자금난을 겪어왔다.
이로써 올들어 부도를 냈거나 법정관리를 신청한 상장사는 13개사로
늘어났다.
한편 증권거래소는 이날 우단의 주식거래를 전장부터 중단시켰으며,
부도발생사실을 공식 확인한후 곧바로 관리종목에 편입하기로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