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에서 땅값이 가장 비싼곳은 서울중구명동2가33의1(청휘빌딩부지)및
33의2(상업은행명동지점부지)로 제곱미터 당 4천3백만원(평당1억4천2백
14만9천원)으로 나타났다.

반면 가장 싼곳은 전남 여천군 삼산면 손죽리 산77과 경남 거창군 위천면
대정리 산1의2로 당 30원(평당1백원)으로 밝혀졌다.

3일 건설부가 토지평가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확정발표한 92년도
개별지가(1월1일기준)에 따르면 전국2천4백82만7천8백36필지중 최고지가는
서울명동으로 지난해와 가격변동이 없었으나 청휘빌딩부지도 바로옆의
상업은행명동지점부지와 같은 가격으로 평가됐다.

그러나 전국 최저지가는 지난해의 경남 산청군 산청읍 정곡리 산20의 당
20원(평당66원)보다 50%가 올랐다.

또 주거지역중 땅값이 가장 비싼곳은 서울 강남구 신사동664의6으로 당
1천5백30만원(평당5천57만9천원),가장 낮은곳은
경북안동군예안면정산리827의1로 당 1백30원(평당 4백30원)이다.

지난해 주거지역중 가장 비싼곳은 서울서대문구 대현동54의8로 당
1천80만원이었다.

공업지역중 최고지가를 보인곳은 서울구로구구로동1125의4로 당
4백50만원(평당 1천4백87만6천원)이며 녹지지역중에서는 당
2백14만원(평당 7백7만4천원)인 서울강남구세곡동99의5로 조사됐다.

이같은 개별지가는 5일 시장 군수 구청장이 공고하며 이의가 있으면
60일이내인 8월4일까지 재조사청구를 할수있고 재조사청구된 개별지가는
재조사청구기간이 만료된 30일이내인 9월3일까지 검토,처리하게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