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당초 1백55억원으로 책정된 올해 중소기업창업지원기금 운용
규모를 지난해 사용되지않아 이월된 자금 1백27억원을 합쳐 모두 2백82
억원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정부는 3일 차관회의를 열어 상공부가 제출한 이같은 내용의 "92년도
창업지원기금 운용계획 수정안"을 통과시켰다.

이 수정안에서 상공부는 중소기업창업투자조합에 대한 금년도 출자규모를
당초 70억원에서 97억원으로 확대하고 창업투자회사에 대한 투.융자도
70억원에서 1백40억원으로 늘리기로 했다.

또 10억원으로 되어있던 창업중소기업에 대한 용역비지원규모를
11억원으로,2억원이던 창업기업보육센터설립및 운영지원금을 30억원으로
각각 확대하기로 했다.

한편 상공부는 지난해 모두 2백2억원의 창업지원기금을 확보했었으나
투자조합결성이 부진,75억원만 지출하고 나머지 1백27억원을 사용하지
않았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