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일제당은 최근 세계 두번째로 생물공학을 이용한 복합소염효소제인
킨도라제를 자체개발,상품화에 성공했다.

3일 이회사는 제품생산과 동시에 일본에 20 (약4,800만원상당)의 원료를
수출했으며 올 연말까지는 200 ,내년부터는 연간 500 의 원료를 생산해
이중 80%를 수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국산화에 성공한 킨도라제는 기존의 소염효소제보다 2배이상의 염증제거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현재 복합소염효소제의 세계시장규모는 1,500억원 정도이다.

그동안 국내에서는 유한사이나미드사가 원료를 전량수입,바리다제라는
상품명으로 연간 45억원어치를 독점 시판해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