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말 현대그룹의 주요주주와 임원들이 가지급금상환을 위해 보유주식
52만3천2백주를 처분한 것으로 밝혀졌다.

3일 증권감독원에 따르면 현대그룹의 주요주주인 정몽구씨는 지난달
27일부터 30일까지 현대강관주식 21만3천3백주와 현대정공주식 29만주등
모두 50만3천3백주를 장외시장을 통해 매각했다.

또 금강개발산업의 사장인 안소승씨도 같은기간중 가지급금상환을 위해
보유주식 1만9천9백36주를 증권시장을 통해 처분했다.

이밖에 우성건설의 최주호회장과 최승진사장은 시장1부요건중
지분분산요건을 맞추기위해 모두 1백만주의 보유주식을 장외로 매각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