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주민들의 반대로 김포해안매립지에 산업폐기물의 반입이
중단되고있는 사태를 해결하기위해 필요할 경우 공권력을 투입하는
방안을 검토키로 했다.

정부는 그러나 김포해안매립지에 대한 유해폐기물반입을 제지해온
김포읍검단면 주민들이 3일오후 주민회의를 열어 최종입장을 결정
키로 함에 따라 회의결과를 지켜본뒤 구체적인 대책을 마련키로 했다.

국무총리실의 한 관계자는 "정부는 지난 4월부터 현재까지 주민과의
협상에서 1백억원의 보상비지급과 상수도공급 도로포장과 면민회관건립
을 약속하는등 보상대책을 제시했다고 밝히고 폐기물의 반입을 계속
저지할 경우 공권력의 투입이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