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교육보험이 1년만에 오너후계체제에서 전문경영인체제로 되돌아갔다.
26일 교보는 정기주총과 이사회를 열어 김영석부회장을
대표이사사장으로,신평재사장을 대표이사부회장으로 서로 자리를 맞바꿨다.
이로써 김사장은 보험영업을 총괄적으로 책임지는 경영일선으로 다시
복귀했다. 신부회장은 자산관리업무를 관장,한발짝 뒤로 물러선 셈이다.
이처럼 부회장과 사장을 서로 맞바꾸는 이례적인 인사를 단행하게 된것은
무엇보다 지난2 3년간 영업성적이 부진을 면치 못했다는데서 기인한다.
보험영업통인 김영석사장에게 영업일선에 대한 지휘권을 다시 맡기자는
뜻으로 해석할수 있다. 구체적으론 외야조직을 재정비하고 영업활성화를
꾀하겠다는 것으로 보인다.
또 신부회장엔 풍부한 은행경험을 십분 활용할수있는 자산운용관리를 맡겨
회사경영의 효율을 극대화시키겠다는 포석을 깔고있다.
어쨌든 최고경영층의 자리바꿈이나 김사장의 3번째 취임은 극히
이례적이다. 그만큼 말도 많을수 있으나 이번 인사를 계기로 교보의
영업전열은 새롭게 다듬어질 것이라는게 업계의 중론이다.
<조>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