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위원등 일정한 거리둬
.민자당의 이종 의원 징계문제와 관련,새정치모임의 해체여부가 관건이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는 가운데 박태준최고위원과 박철언의원이
새정치모임에 일정한 거리를 두고있어 반김영삼세력이 약화되는 양상.
박최고위원은 그동안 포항에 머물다 23일 저녁 상경했으나 25일 오전
이의원의 광화문사무실회의에 불참하고 청와대에서 있은 신임당직자 임명장
수여식에만 참석. 박의원도 25일 아침 기자들과 만나 "탈당에서
신당창당으로 이어지는 전략은 좋지 않다"며 "당내에 남아 정치개혁과 당내
민주화에 앞장서겠다"고 밝혀 이의원과 노선이 다름을 확인.
한편 새정치모임의 박범진대변인은 이날 "새정치모임의 창립총회는
발기인을 보다 많이 모은뒤 열기로 했으며 아직 구체적인 일정은
잡지않았다"고 밝혀 이의원징계문제가 대두되면서 새정치모임의 세력확대에
차질을 빚고 있음을 시사.
당수뇌회의 정례화키로
.국민당은 25일 당무위원간담회를 열어 현재 23명인 당무위원수를
50명으로 늘려 소속의원전원을 포함시키는 한편 내주부터 정주영대표와
양순직 박한상고문,김동길 조윤형 김광일최고위원이 참석하는 당수뇌회의를
정례화하는등 "집안단속"에 주력하는 모습.
이같은 일련의 조치는 YS캠프의 "영입"움직임을 사전봉쇄하기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풀이되고 있는데 특히 당수뇌회의 정례화는 정대표의
당운영노선에 적잖은 불만을 제기하고 있는 양고문과 조최고위원을
무마,당의 결속을 다지자는 의미로 관계자들은 설명.
조순환대변인은 이같은 조치들에 대해 "대선에 대비한 조직강화와 함께
집안단속의 현실적인 의미도 있다"고 시인.
한편 정대표는 26일 남대문시장을 시작으로 새벽시장 순방에 나서
대통령후보로서의 이미지높이기에 착수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