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의 김대중대표는 오는 22일께 열릴 최고위원회에서 `대통령선거
에서 당이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않는다''는 조건을 달아 "이번 대선의
승패와 관계없이 선거이후 일체의 당무를 맡지않겠다"는 입장을 공식
표명할 것으로 21일 알려졌다.
김대표는 이와함께 "이번 최고위원경선에서 현행 계파지분대로 신민.민주
계가 4명씩 선출될수 있도록 계파별 분리투표를 포함한 가능한 방안을
민주계측과 협의토록 하라"고 지시했다.
김대표는 이같은 자신의 입장을 이날 측근인 권노갑의원을 통해 민주계
의 김정길최고위원에게 전달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