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이 가격인하로 국내 컴퓨터머더보드(주기판)시장을 집중공략중이어서
칩세트를 비롯한 핵심부품의 도입관세를 낮추는등 국산제품의 경쟁력을
높일수 있는 대책마련이 시급하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정부는 대만산 머더보드가 국내 관련산업에 피해를
주고있다고 판정,현행11%인 관세를 25%선까지 올려 지난11일부터
시행하고있다. 수입제품에는 EMI(전자파장해)검사도 의무화했다.
이같은 조치로 93년말까지 CPU(중앙처리장치)가 장착된 머더보드는
25%,제외된 제품은 20%의 탄력관세를 물게되는등 수입품의 국내공급가격이
높아졌다. 당국은 관세인상과 EMI검사실시로 수입품의 가격이 올라
도입물량이 줄것으로 기대하고있다.
충북전자 대덕전자 석정전자등 국내 관련업계는 이와다른 입장을
보이고있어 대조적이다. 국내산업보호를 위해 필요한 조치라고
인정하면서도 근본적인 처방은 아니라고 지적하고있다.
그이유로 대만업체들이 머더보드가격을 인하하고 있는 현상을 든다.
대만은 우리의 수입규제조치에 대응,국내수입업자에게 관세인상및
EMI검사등으로 추가부담케되는 비용만큼 제품가격을 내려주는
할인거래조건을 제시하고 있다고 밝힌다.
CPU가 제외된 386DX(33메가헤르츠)머더보드의 경우 국산제품의 공급가는
부가세및 은행비용등을 합쳐 13만5천원선이다. 국내수입업자들은 오퍼가격
1백12달러(대부분 CIF기준)인 대만산을 12만원선에 공급해왔는데
이번조치로 13만원선에 공급하게됐다.
관세인상및 EMI검사로 대만산이 국산과 비슷한 가격수준이 됐지만 상황이
다시 바뀌고 있다. 대만업체들이 종전가격으로 공급하겠다는 거래조건을
제시하고 있다. 수입업자가 추가부담하게된 1만원정도의 비용을
오퍼가격에서 할인,대만산의 국내공급가격을 기존거래가에서 잡아매겠다는
의도이다.
국내업계는 이처럼 당국의 산업피해구제조치가 일시적인 실효성을
보이다가 원상태로 돌아가고 있다고 지적,근본적인 보호방안이 마련돼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전자공업진흥회와 정보산업연합회는 탄력관세적용을 93년까지 단기간으로
한정할 것이 아니라 오는95년까지 3년이상 늘려야 한다고
상공부무역위원회를 통해 정부에 건의했다. 이정도는 되어야 국제경쟁력을
확보,구제조치의 효과를 거둘수 있다고 분석하고 있다.
업계는 국산머더보드의 경쟁력을 원천적으로 향상시키기 위한 방안으로
머더보드용 핵심부품의 수입관세를 대만수준으로 내려야 한다고 건의하고
있다. 대만의 경우 칩세트와 CPU등 머더보드부품의 관세를 제로세율수준인
2%선으로 정해 놓았다. 이에비해 우리는 칩세트는 10%,나머지는 11%의
관세를 물고 있어 기본적으로 경쟁력을 잃고있는 상황이다.
머더보드는 컴퓨터의 핵심으로 꼽히는 주요부품이다. PC산업이 경쟁력을
상실,수출이 급격히 감소하는 상황에서 머더보드의 해외의존도까지 높아질
경우 국산 PC는 자생력을 잃고 표류하게 될 것이 분명하다.
종합상사의 대만산 머더보드 재고물량이 30만장에 이른다는 얘기가
공공연히 나돌고 있는 것이 지금의 국내시장현황을 보여주는 좋은
사례이다. 장기적인 차원에서 PC산업과 관련부품산업을 육성하는
정책수립이 시급하다고 관계자들은 지적하고있다.
<노삼석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