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자당은 (주)한양이 중앙정치교육원의 부지매입을 포기함에 따라
이를 공매를 통해 매각할 것으로 알려졌다.
민자당의 이춘식경리실장은 16일 "한양측으로부터 계약해제에 관한
입장을 공식통보받지는 못했다"고 전제, "그러나 계약이 파기되면
가락동 교육원부지는 공매로 매각처분할수 있다"고 말했다.
이실장은 한양이 교육원부지매매 가계약을 파기하겠다고 밝힌데 대해
"가계약상 해약에 관한 아무런 단서가 없기 때문에 계약해지에는 문제
가 없다"고 밝히고 "계약을 파기할 경우 천안 교육원공사대금을 따로
지급하면 된다"고 말해 교육원신축공사는 계획대로 한양에 맡길 방침
임을 시사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