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자당의 이종찬의원 진영은 당초 15일로 잡았던 김영삼후보추대위
해체등 3개요구사항의 관철시한이 지남에 따라 경선의 참여여부에 대한
최종입장을 밝힐 예정이었으나 내부 의견조정에 진통을 겪고 있는 모습.
이의원는 당초 16일 오전 기자회견을 갖고 3개항의 요구사항을 거듭
천명한뒤 연기론을 제기할 예정이었으나 이날 아침에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에서 의견조정에 실패함으로써 기자회견을 연기.
이에따라 이의원진영은 이날 강릉에서 강원지역 개인연설회를 개최한뒤
중앙선거대책위원회를 다시열어 내부의견조정을 거치는등 장고를 거듭.
특히 이의원진영의 중대결심이 늦어지고 있는것은 내부의견조정때문이기
보다는 여권핵심부로부터 뭔가 절충점을 찾고 있으니 좀 기다려 달라는
요청이 박태준최고위원을 통해 전달됐기 때문이라는 후문이 유력하게
나돌고 있어 여권핵심부의 중재결과에 따라 새로운 돌파구가 마련될
가능성도 없지 않은 상태.
그러나 결심의 당사자인 이의원은 3개요구사항중 적어도 불공정경선분위기
조장자 문책과 질의응답을 포함한 합동연설회의 개최등 2개 요구사항이
관철되지 않는한 "위장된 경선"에 불과하다며 강경한 입장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여전히 긴장국면이 조성되고 있는 상태.
한편 이의원은 이날 오후의 강능연설회에서 "그동안 당을 사랑하는
마음에서 인내해왔으나 인격적으로 모독을 받고 자유경선이 훼손되는
상황에서 무작정 참고만 있을수만은 없다"며 강경입장을 천명.
<강능=김수섭기자> 김대중대표 출마공식선언
.김대중민주당공동대표는 16일 보라매공원 교육관에서 열린
서울시지부개편대회에 참석,치사를 통해 당대통령후보경선에 나서겠다고
공식 선언.
김대표는 "경제를 살릴 자신""조국의 통일"등 10개항으로된
대통령후보선거에 출마하는 이유를 제시.
김대표는 "나는 역대 정권과 백전의 경험이 있으며 그들의 강점도 약점도
잘알고있어 대통령선거에서 승리할 자신이 있다"고 당내 일각에 상존해있는
패배의식을 불식시키면서 지지를 호소.
이에앞서 김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차기 대통령은 경제난과 통일문제등을
해결해야된다"며 "경제 통일대통령이 되겠다는 큰 포부를 갖고 출마한다"고
피력.
김대표는 양김구도가 청산되어야한다는 시각을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소속당과 국민들이 결정해줄것"이라면서 "이번은 양김구도차원이
아니라 군사세대에서 민주세대로 세대교체가 된다는 의미로 봐야한다"고
주장.
정주일씨 퇴장 설왕설래
.국민당은 16일에도 전당대회에서 정주일의원당선자(이주일)가
대통령후보선출방법에 이의를 제기한뒤 퇴장한 것을 놓고 설왕설래.
한 당직자는 "정씨가 상임위배정에서 원했던 내무위대신 문공위를
가게됐고 당직도 한자리 기대했으나 불발로 끝나자 쌓인 불만이 표출된
것같다"고 설명.
이 당직자는 이어 "정씨의 개인사업도 국회의원당선전이나 지금이나
외압에 의해 어려움이 많은 것으로 듣고 있다"면서 "우발적"행동임을 강조.
그러나 다른 한편에서는 "당이 지난 총선에서 정씨의 덕을 본 부분이
사실상 적지않은데 선거가 끝난뒤 정씨를 홀대한것은 사실이 아니냐"면서
정씨에 동정론을 펴기도.
한편 정대표는 이날 오전 경기도 광주군의 선영을 찾아 대통령후보로서의
마음가짐을 다진데 이어 서울 중앙병원에 입원한 부인 변중석여사를 문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