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공부는 섬유산업합리화를 위한 시설개체및 신소재개발등에 올해 공업
발전기금 3백77억원을 지원키로 했다.
상공부가 15일 확정한 "92년도 섬유부문 공업발전기금 배정계획"에
따르면<>노후시설폐기및 신시설 설치에 3백7억원<>섬유신소재개발에
20억원<>염색공단 폐수처리시설 건설에 50억원을 각각 지원키로 했다.
이중 시설개체자금은<>직물67개사에 2백억원<>편직봉제 59개사에
60억원<>염색 27개사에 40억원<>패션디자인 4개사에 7억원을 각각 배정했다.
시제품 개발자금은 카멜레온 타페타원단개발등 7개업체에,폐수처리시설
건설자금은 반월염색조합에 각각 지원토록 했다.
상공부는 이같은 지원으로 섬유생산 자동화율이 현재 49.2%에서 연말에는
68.6%로 향상되며 생산성도 50%이상 증가되는 효과를 거둘 것으로
분석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