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김형철특파원) 13일 제네바에서 폐막된 유엔인권위원회
현대노예문제작업분과위는 한국의 종군위안부(정신대)문제를
인권침해사례로서 조사토록 요구하는 최종보고서를 채택했다고
미이니치신문이 14일 현지발로 보도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