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자당의 김영삼대표측이 14일 전격적으로 이종찬의원측이 요구하고
있는 전당대회 전날의 합동연설회를 수용,파국으로 치달을 조짐을 보
여온 대통령후보경선전이 새국면에 돌입했다.
신경식 대표비서실장은 이날 저녁 제주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대표가
"시차제연설회나 합동정견발표회는 당헌 당규에 맞지않아 가질 필요가
없다고 판단해왔다"며 그러나 이의원측이 이를 트집잡아 정치적으로
악용하고 있기 때문에 동시든 시차제든 합동연설회를 수용키로 하고
추대위에 구체적인 방법을 검토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신실장은 또 합동연설회의 형식은 추대위와 당선관위가 15일 협의,결
정할것이라고 설명했다.
김대표측이 검토하고 있는 연설회방식은 지구당대의원 전원을 대상으
로 하되 후보가 연설회장에 동석하지 않고 차례로 연설하는 형식인 것
으로 알려졌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