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 이회사는 고속도로배수관 관개수로및 지하배수관용으로 쓰이는
파형강관용 강판을 올해 6천t생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포철은 지난해 삼원건화(주)등 4개 중소업체와 공동으로 파형강관을
개발,1천6백t의 강판을 생산했었다.
파형강관은 도금량이 6백g/ 를 넘는 극후 아연도금강판을 가공한것으로
직경 30 1백80 의 대구경강관이다.
고내식성이 요구되는 고속도로배수관 관개수로및 지하배수관등에 주로
쓰인다.
파형강관은 기존의 콘크리트흄관보다 50년이상 수명이 길고 단위중량은
10분의1가량 가벼워 공사비용이 30% 절감되는 효과가 있는것으로
평가받고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