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노동력부족으로 인해 우리나라산업계가 10조 12조원의
경제적손실을입은 것으로 추정됐다.
한국노동연구원이 7일 발표한 "인력부족의 경제적 비용과 정책과제"라는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인력부족률이 3%를 넘어섰던 광업 제조업
건설업 운수창고업등 4개산업부문에서 인력난으로 인한 생산차질액은 10조
12조원에 달해 전산업부문의 국내총생산(GDP)의 5 6%를 차지했다.
이는 산업재해로인한 손실 3조5천억원(GDP의 1.7%),노사분규로인한
손실1조2천억원(GDP의0.6%)보다 훨씬 많은 것이다.
더욱이 지난해 인력부족률이 7.02%였던 제조업의 생산차질액은
10조9천여억원으로 제조업부문 GDP의 19.2%에 해당하는 액수였다.
광업(2백20억원)건설업(7천9백50억원)운수창고업(1조6천1백90억원)의
생산차질액을 합산하면 13조3천7백여억원에 이르나 산업규모별
인력부족차이와 GDP의 비중을 감안할 경우 전체생산차질액은 10조
12조원으로 추정된다고 이 연구보고서는 밝혔다.
이연구보고서는 또 인력부족으로인한 막대한 손실액을 줄이기위해서는
구인 구직정보등 직업안정망을 확충하고 산업차별화를 통한 인력이동유도
기업의 교육훈련등 탄력적 고용관리 산업구조조정및 자동화촉진등을
제시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