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자당의 차기대통령후보 경선과정에서 돌출한 가락동중앙정치교육원
비밀매각의혹과 그에따른 수백억원대의 총선자금유입설등이 확산되고있어
김영삼대표측과 이종 의원진영간에 벌어지고있는 심각한 내분양상은
집권여당의 분당사태로까지 치달을 조짐을 보이고있다.
김대표진영은 30일 이같은 의혹이 확산된것은 비록 부인은 하고있지만
이의원측의 정치공세에서 비롯됐다고 보고있으며 당의 이미지에 엄청난
타격을 입히는 이같은 행위는 분명한 해당행위라고 주장했다.
이에대해 이의원측은 빠른 시일안에 당무회의를 열어 진상을
규명해야한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여권의 한 소식통은 이날 "민자당중앙정치교육원부지는 이미 지난1월
(주)한양에 팔렸으며 관련자금중 수백억원이 총선자금으로 사용된것으로
알고있다"고 말했다.
이와관련,민자당내에서는 총선자금 5백억원이 외부에서 유입됐으며
가계약당사자인 한양은 주거래은행인 상업은행으로부터 5백억원규모의
여신을 받았다는 설이 나돌기도했다.
박태준최고위원은 이달 초순께 교육원의 극비매각사실과 총선자금사용을
뒤늦게 파악한뒤 김대표에게 진상을 밝혀줄것을 요구했고 이같은 정황을 안
청와대측은 박최고위원에게 "협조"를 당부한것으로 전해졌다.
이문제에대해 매각당시 당회계책임자로 매각을 주도했던
김윤환전사무총장은 30일 "1월20일 한양과 가계약을 체결한 것은 사실이나
현금거래는 없었으며 전임총장들이 추진해온 일을 매듭지었을 뿐"이라고
말했다.
김전총장은 또 "교육원을 매각하고 천안에 새교육원을 짓는다는것은
세최고위원이 알고있던 사실"이라면서 "그러나 가계약의 구체적 일자나
액수등에 대해서는 당총재인 대통령에게 먼저 보고했다"고 밝혔다.
김전총장은 "노태우대통령의 재가를 받으면서 총선후에 최고위원들에게도
보고하겠다고 해 승인을 받았다"며 "교육원매각과 관련해 정치자금의
뒷거래는 없었다"고 말했다.
총선자금사용사실여부와는 별도로 당내에서는 교육원 매각과 관련,
당무회의등 당공식기구의 논의를 거치지않았고 싯가에 따른 공개입찰이
아니라 특정업체와 수의계약으로 매각한점 감정가도 1년이상전의 것을
기준으로한점등으로 인해 많은 의문이 제기되고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