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과 국민당등 야당은 30일 민자당의 중앙정치교육원 부지매각과
관련한 성명을 내고 민자당의 수뇌부가 실정법에 위배되는 거액의
정치자금을 수수했을 가능성이 높다며 그 진상 공개를 촉구했다.
민주당의 장석화대변인은 "매각사건이 당최고지도부에 의해 비밀리에
이루어져 거액의 정치자금수수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데대해 경악을 금치
못한다"며 "민자당은 진상을 사실대로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국민당의 조순환대변인도 "매각가격이 싯가와 5백억원의 차이가 나도록
특정업체와 수의계약을 맺은 것은 특혜에대한 반대급부로 정치자금이
수수되었을 의혹이 짙다"며 "관련 계약경위와 자금의 행방등을 국민앞에
공개해야한다"고 주장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