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자당 이종찬후보진영의 채문식선거대책위원장은 30일 "현재와 같이
외압과 불공정경선이 진행된다면 전당대회이전에 이후보가 심각한 결단
을 내릴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채위원장은 이날 광화문대책본부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고문인 나
에게도 <줄을 바로서라>는등의 얘기가 있었다"고 말해 `외압''이 있었음
을 시사했다.
채위원장은 "이름을 거명할수는 없지만 민정계원로와 다른 곳에서 이런
뜻을 전달해왔다"면서 "지난 16일아침 박태준최고위원이 불출마결심을
나에게 얘기했을때 자유경선이 모양갖추기로 흘러가는구나 생각했었는데
현재의 상황이 당시 느낌보다 훨씬 더 심하다"고 밝혔다.
그는 "불공정한 사례가 시정되기 바라나 그 바람이 이뤄지기는 어렵다
는 것이 개인적인 생각"이라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