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들어 15개사 3천800억 육박 상장사들 자금난타개 일환 상장기업들이
자금난에 시달리면서 보유부동산을 팔아 자금을 마련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28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올들어 부동산을 팔아 재무구조를 개선한
상장기업은 15개사로 매각규모는 모두 3천7백68억원에 달하고 있다.
또한 부동산매각을 추진중이라고 증권거래소를 통해 공시한 상장기업도
10개사에 이르러 자금마련을 위한 부동산매각이 러시를 이룰 전망이다.
이에 따라 증시에서는 기업의 부동산매각루머가 급증하고 있는데
한보철강은 28일 가양지구택지와 대치동 1만평부지및 장지동 3만평부지의
매각설을 부인공시했으며 신아도 27일 안양공장매각설을 부인하는 공시를
냈다.
증시관계자들은 증시의 장기침체로 공개 유상증자회사채발행등이
어려운데다 당국의 지속적인 총수요관리로 은행이나 단자차입등 간접금융이
여의치 않자 기업들이 보유부동산매각을 통해 자금을 조달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