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1.4분기에 부산항을 통한 수출은 지난해와 같은 수준이었으나 수입은
다소 감소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공(공)컨테이너수가 지난해에 비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나
선사와 화주들이 적지않은 부담을 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28일 부산해운항만청에 따르면 올 1.4분기 부산항을 입출항한 선박은 모두
3만2천3백척(내항선 2천1백척 포함)으로 지난해 같은기간 2만8천7백척에
비해 12.5% 증가했지만 입출항 화물량은 1천5백90만t으로 0.6% 증가에 그친
것으로 집계됐다.
화물중 수출화물은 6백70만t으로 지난해와 같았고 수입화물은
6백30만t으로 지난해의 6백60만t 보다 오히려 4.5% 감소했던 반면
연안화물은 2백90만t으로 지난해보다 16% 증가했다.
이 기간동안 부산항에서 처리한 컨테이너 화물은 62만7천개(TEU)로
전년도의 55만6천개(TEU)에 비해 12.8% 증가했으나 이중 공컨테이너는
9만5천개로 지난해 같은기간의 7만9천개에 비해 무려 20.3%나 증가,수입이
줄어들고 있음을 보여주고있다.
해항청 관계자는 "최근 일부 수입상들의 무분별한 수입행위를 차단하기
위해 원산지 확인과 검역을 강화하는 등 수입규제 조치에 따라
공컨테이너량이 늘어나고 있는데 이때문에 선사와 화주들이 큰 피해를 보고
있다"며 "그러나 수년동안 계속된 경기침체의 영향으로 기계류 등 원자재
수입이 감소하고 있는 것도 빈컨테이너가 증가하고 있는 이유"라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