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지대생 강경대군 사망 1주기를 하루 앞둔 25일 전대협 및 전국연합등
이 주최한 강군 추모노제와 추모대회가 명지대를 비롯 전국 10곳에서
열렸다.
이날 강군 추모대회등에 참석한 재야단체회원과 대학생 7천여명(경찰
추산)중 일부는 집회가 끝난뒤 가두행진을 벌이다 이를 저지하는 경찰과
충돌을 빚었다. 서울에서는 `서총련''산하 9개대학생 및 전국연합소속
회원 4천5백명이 오후 1시께 명지대운동장에서`고 강경대열사 1주기
추모식 및 5월투쟁 선포식''을 가진뒤 오후 5시20분께 교문밖으로 진출,
남가좌역앞까지 가두행진을 벌인후 경찰제지를 받자 뿔뿔이 흩어져
시내쪽으로 나가 간헐적인 시위를 벌였다.
지방에선 전국연합주최로 성남, 군산,부천등 9곳에서 재야단체회원과
대학생들이 `고 강경대열사추모제 및 부정선거규탄대회''를 가졌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