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6차 세계중소기업대회가 국제 중소기업정보센터 및 중소기업
훈련센터 설립, 각국 연수단의 상호교환등 6개 항목으로 이루어진
"서울선언"을 채택하고 25일 오전 서울 호텔롯데월드에서
폐막됐다.
38개국 출신 5백여명의 중소기업인들은 이를위해 유엔등으로부터
지원을 받는등 정보센터설립을 위해 필요한 공동재원을 마련키로 했다.
지난 22일부터 열린 이번 대회에서는 또한 반월공단에 위치한
중소기업진흥공단연수원을 개발도상국들의 기술연수장소로 사용하는
방안도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다.
제7차 중소기업대회는 오는 93년3월 중국 북경에서 열릴 예정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