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당국은 기업공개나 유상증자 직후에 대주주가 보유주식을 대량
매각,소액투자자에게 피해를 입히는 것을 막기위해 공개및 증자후
일정기간동안 대주주의 주식매각을 제한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25일 증권당국에 따르면 공개나 증자후 일정기간 대주주의 주식매각을
제한하는 방안은 증자등을 통해 늘어난 주식물량이 시장에 대거
출회,주가에 악영향을 주는 사례를 막기위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관련,증권당국의 한관계자는 "증권시장을 통해 자금을 조달한 회사나
그대주주가 증권시장의 일반투자자에게 손실을 입히는것은 바람직하지
못하다"고 지적하고 외국의 사례도 수집,검토중이라고 밝혔다.
증권당국은 아직까지 주식매각 제한방법이나 기간등에 대한 구체적인
세부방안은 마련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현행 유상증자조정기준에 포함된 대주주주식매각의 경우처럼 증자
또는 공개후 6개월이나 1년정도 주식매각을 제한하게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유상증자권리락직후 청약자금 마련등을 이유로 대주주가 주식을
매각,주가에 악영향을 주는 사례는 흔히 나타나고 있으며 최근에는
신정제지의 대주주였던 대신개발금융이 공개직후 보유주식을 전액 매각했고
이어 주가가 속락,말썽이 일기도 했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