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시장에서 투신사가 차지하는 매매비중이 점차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투신사들의 자산운용이 공격적으로 이뤄지고있음을 보여
주고있다.
25일 투신업계에 따르면 지난 1.4분기에 한국투신등 3대 투신사가 매매한
주식규모는 3조1천11억원으로 주식시장 전체 매매대금
44조7천8백54억원(거래대금의2배)의 6.9%를 차지했다.
이는 지난해 투신사의 매매비중이 4.9%였던데 비하면 2%포인트나
높아진것이며 90년의 1.8% 89년의 2.6%에 비해서는 2배이상을 웃돈다.
이는 투신사들이 예년에 비해 주식매매를 빈번히 하고있음을 보여주는
것으로 단기차익을 겨냥하는 투자성향이 짙어지고 있음을 뜻한다.
투신사의 매매성향이 이처럼 단타성으로 이뤄지고 있는것은 떨어지고 있는
주식형 펀드의 수익률을 끌어올리는데 주력하고있기 때문이다.
또 올해부터 주식형 펀드에 포함돼 있는 주식의 매매차익도
일반투자자들처럼 비과세되는 점도 투신사의 발빠른 매매를 부추기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