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화업계가 남아도는 부타디엔을 국내에서 소화시키지 못하고 싼값에
출혈수출하는등 부타디엔의 처리에 부심하고 있다.
25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유화 기초원료의 하나인 부타디엔의 국내생산
은 현대와 삼성등 잇따른 신규업체의 참여와 기존업체인 금호석유화학의
증설로 올해 연산 46만8천t규모로까지 늘어나는데 비해 수요는 30만t가량
에 그쳐 생산량의 50%이상이 남아돌게 됐다.
이에따라 현대와 삼성등 신규업체들은 남아도는 부타디엔을 t당 2백달러
선에 저가로 수출하고 있으며 그 값으로는 도저히 수출할 수 없다는 입장
을 보이고있는 다른 업체들도 국내시장에서 대폭 할인판매를 실시하고있다.
유화업계가 이같이 부타디엔의 처리에 고심하고 있는 것은 이를 원료로
하는 합성고무의 생산이 부타디엔의 생산규모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는데
따른 것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