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무부는 25일 서울과 일부도시에서 운영하고 있는 33대의 새마을이동
도서관차량을 금년말까지 84대로 늘려 인구 20만이상의 전국 시지역으로
확대 운영키로 했다.
내무부는 금년에 추가로 확보하는 새마을이동도서관 차량 51대(대당
8천만원)를 구입하는데 필요한 48억원의 재원중 25%인 18억2천만원을 국고
에서 지원하고 나머지는 지방비로 충당키로했다.
연말까지 확대사업이 마무리되면 대도시 구청단위와 도청소재지또는 인구
20만이상 도시에 각 1대이상의 이동도서관이 운영된다.
이에 따라 부산(11대),대구.인천(각 6대),광주(2대),대전(3대)직할시와
울산(3대),수원.부천.성남.마산(각2대),춘천.천안.전주.목포.포항.구미.창
원.진주.제주 의정부.광명(각1대)등 시지역에 연말까지 이동도서관이 갖춰
진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