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태우대통령은 25일 유창순전경련회장등 5대그룹총수들을 청와대로 초
청, 오찬을 함께하며 무분별한 기업확장과 소유경영의 미분리및 특정정당
지원등 최근 재벌그룹들의 부정적 행태를 강하게 지적하고 시정을 당부.
노대통령은 "대기업들이 경제발전에 기여한 공로는 크지만 무분별한 기
업확장, 소유경영의 미분리등 부정적 측면이 크게 부각되고 있으며 이에
대한 국민의 비판이 정부의 경제운용과 기업경영에 큰 제약요인으로 작용
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대기업이 국민의 신뢰를 받을 수있는 기업이 되도
록 노력해달라"고 요망.
노대통령은 특히 "현대그룹이 인력과 자금을 동원, 정치활동을 함에따라
정경분리문제가 파문을 일으키고 마치 정부와 현대그룹이 대결하는듯이 비
추어진 점을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기업이 특정정당을 지원 하는 것은 국
민에게 불안을 안겨줄 것"이라고 정주영국민당대표를 겨냥.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