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전대통령의 차남 재용씨(28)가 25일오전 연희동 전대통령사저에서
올해 이대작곡과를 졸업한 최정애씨(24)와 결혼식을 올렸다.
신부 최씨는 전직공무원 최성대씨의 장녀로 두사람은 재용씨가 근무하는
(주)대우 섬유경공업사업부의 야유회에서 만나 사귀게 된 것으로 알려졌으
며 주례는 김준성전부총리가 맡았다.
이날 예식에는 김정렬 김상협 남덕우 이한기 노신영전총리와 김용철전대
법원장 신병현전부총리 장세동전안기부장등 전직 장.차관들과 재용씨가 다
니는 직장대표로 김우중대우그룹회장등이 참석했는데 재용씨는 지난 90년
박태준최고위원의 4녀 경아씨와 이혼한뒤 지난해 1월부터 대우에서 근무해
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