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자당 이종찬의원진영의 심명보대책본부장은 24일오전 부산.경남지역대
의원확보가 한자리수에 그칠만큼 여의치않자 "저쪽이 지역감정의 반영이라
는 또하나의 부담을 안게될 것"이라고 역공.
이날오전 대책본부사무실에서 열린 회의에서는 주로 호남지역 지구당위원
장들이 "호남지방에서는 김영삼대표쪽이 시.도별로 50명이상의 대의원을 확
보했는데 우리는 부산과 경남에서 불가능한 이유가 무엇이냐"면서 "진정한
자유경선이 되려면 대의원들이 자기의사대로 추천하고 투표하는 풍토가 마
련돼야 한다"고 일부지역에서 대의원표의 <싹쓸이>현상을 성토.
이날 대책본부사무실에 들른 윤길중고문은 "이번 경선은 그동안 지명이나
계승또는 영구집권의 모습만 보여온 집권여당으로서는 상상도 못할 역사적
인 진전"이라고 평가하고 "이의원진영은 노태우대통령의 의중에 너무 연연
해하지 말고 정정당당한 자세로 경선에 임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