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은 오는 25일 인민군 창건 60주년을 맞아 사상 최대 규모의 군사
퍼레이드,화력 시범,신예 전투기 축하 비행 등 대대적인 기념행사를 벌
일 것으로 알려졌다.
23일 관계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은 이번 군 창건 기념행사에 지난 85
년 실시 이후 중단했던 군사 퍼레이드를 7년만에 재개하는 등 `김정일이
최고사령관으로 취임한후 최초로 실시하는 역사적 행사''라는 점에서 대
규모의 행사를 준비하고 있다는 것.
특히 사상 최대 규모로 펼쳐질 이번 군사퍼레이드를 위해 북한은 남북
고위급 회담의 북한측 차석 대표이며 인민무력부 부부장인 김광진 차수
지휘아래 지난1월부터 평양 미림비행장에서 육.해.공군 및 인민경비대.노
농적위대 붉은청년근위대 등 수만 병력과 스커드 미사일,T-62전차,MIG-29
기등 첨단 무기를 동원, 예행 연습을 해왔다고 이 소식통은 덧붙였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