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으로 지진에 대비한 건축물의 내진설계기준이 대폭 강화된다.
23일 건설부는 개정된 건축법이 오는6월1일부터 시행됨에 따라 현재
6층이상 건축물에만 의무화했던 내진설계건축물의 범위를 연면적기준
일정규모이상에도 적용하는 건축물의 구조기준등에 관한 규칙개정안을
마련,입법예고했다.
이 개정안은 내진설계를 해야하는 건축물의 범위에 연면적 1천 이상의
위험물저장처리시설 노유자시설및 연면적 5천 이상의 운동시설
운수시설등을 추가,위험성이 높거나 많은 사람이 모이는 건축물이 지진에
대해 안전하도록했다.
또 건축물의 구조를 설계할때 극한강도설계법도 적용,건축물의 구조적
안전성을 높이면서 벽 기둥등의 두께를 합리적으로 결정해 과다한
공사비지출을 줄일수 있도록했다.
건설부는 급속히 발전하는 구조설계기준을 수용한 이 개정안을
관련전문가들의 의견을 수렴한뒤 5월중 확정,6월1일부터 시행할 계획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