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경기 장기침체로 아파트.상가 미분양사태가 전국적으로 확산
되면서 주택건설업체들마다 새로운 판매촉진전략을 마련하는라 고심
하고 있다.
23일 주택건설업계에 따르면 지난 3월말현재 전국의 미분양아파트가
1만8천8백13가구로 2만가구에 육박하자 주택업체들은 아파트의 경우
다양한 평면개발,선착공 후분양, 1 2차 나눠팔기등 새 판촉전략을
펴고 갈수록 분양률이 낮아지는 상가의 경우 공개경쟁입찰 대신
추첨분양제를 실시하고 있다.
이같은 판촉전략은 주택경기침체가 지속되자 주택수요층들이 지명도와
인기도가 높은 업체가 분양하는 아파트에 대거 몰리는등 업체별 또는
제품별로 청약률이 크게 차이가 나고 있기 때문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