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는 22일 올해 간척사업비 4백5억6천8백만원을 추가지원해 줄것을
22일 중앙에 건의했다.
이날 도가 추가지원요청한 간척사업비는 간척사업완공비 22억3백만원과
어업권보상비 3백83억6천5백만원으로 돼 있다.
도가 올해안에 간척사업을 완공키위해 예산지원을 요청한 투입대상간척
지구는 올해들어 이미 63억3천1백만원을 투입한 고흥군 해창만을 비롯
영남면 양사지구, 완도군 월송지구,여천군 화정면 축도지구등 4개 지구이다.
또 어업권보상비 투입대상지구는 이미 4백56억6천9백만원을 투입,간척
사업을 추진중인 해남군 황산면 해남지구를 비롯 진도군 지산면 보전지구,
군내면 군내지구, 완도군 약산면 약산지구, 고금면 고금지구, 완도읍 완도
지구, 고흥군 점암면 강산지구등 10개지구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