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자당의 박희태대변인은 20일 민주당이 민자당의 대통령후보경선
과정을 가리켜 <국민을 기만하는 정치적 쇼>라고 비난하는 성명을 발표
한데 대해 반박성명을 내고 "자유경선의 바람이 자당에 불어올까 두려워
하는 1인자를 비호하기 위한 아부적인 과잉반응"이라고 일축했다.
박대변인은 성명에서 "국민들은 상대방을 헐뜯지 않고 칭찬해주는 정치
를 갈구하고 있음을 민주당은 분명히 깨달아야 한다"면서 "민자당은 이번
대통령후보의 경선과정이 공명정대하게 치러져 국민의 박수를 받는 민주
적 축제가 되도록 온갖 노력을 경주할 것"이라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