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자당경선후보가 사실상 정해진이래 20일 열린 중앙일보 대구공장준공
식에 김영삼대표와 이종찬의원이 처음으로 참석해 눈길. 김대표와 이의원
은 이날 20여분 간격으로 대구에 도착했는데 이지역 민정당의원및 지구당
위원장 대의원들이 나와 두 사람의 모습이 보이자 열띤 환호와 박수를 보
내는등 이미 경선분위기가 고조되고 있음을 반영.
김대표는 홍두표중앙일보사장 이만섭씨 장영철의원등과 함께 아시아나항
공편으로 도착, 영접나온 유수호 김한규의원등과 공항귀빈실에서 환담.
이의원은 심명보 박철언의원과 함께 김대표보다 20여분 앞서 도착한후
지방기자들과 기자회견. 이의원은 "이의원의 세가 불리하다는 말이 있다"
는 질문에 "마라톤에서 먼저 뛴 사람이 처음에 유리한 것은 당연하지만 그
것이 끝까지 지속될지는 국민.당원이 결정할 일"이라고 대추격전의 결의를
과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