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중자금사정이 악화될 것으로 우려되는 등 증시여건이 취약한 가운데서
도 대형주가 저가권에 머물러 있는데다 정부가 증시부양책을 마련할 것이
라는 기대감이 팽배해지면서 투자심리가 조금씩 안정을 찾아가고 있다.
지난주 주식시장은 중소형 저PER(주가수익비율) 종목군의 상승과
금융주및 대형 제조주 등 대형주의 하락이 엇갈리는 주가양극화 현상이
다소 주춤해지면서 대형주 를 중심으로 다소 회복세를 나타냈다.
대형주의 오름세에 힘입어 종합주가지수는 지난주 후반 연속 4일째
소폭이나마 상승세가 이어져 주말인 18일에는 5백87.79를 기록, 전주말의
5백76.11에 비해 11.6 8포인트가 올랐다.
대형주를 중심으로 소폭이나마 반등장세를 보이면서 거래도 차츰
활기를 띠기 시작해 주후반에는 하루거래량이 2천5백만주 수준을 기록,
주초반의 거래부진 양상 에서 완전히 벗어났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