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주말 노태우대통령과 정호용국회의원당선자가 청와대에서 비밀리에
만난 사실이 밝혀져 관심.
노대통령에 의해 의원직사퇴, 보궐선거후보사퇴등의 박해를 받은 정씨가
일단 노대통령을 만난 것이 화해를 위한 절차임은 모두 인정하지만 과연
정씨가 민자당에 입당하느냐를 놓고는 해석이 분분.
일각에선 정주영국민당대표와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고있는 정씨를 일단
묶어놓기 위한 <작전>으로 풀이하는가 하면 정씨가 당당히 입당해 TK의 맹
주로 복귀할 가능성이 있다고 관측.
청와대측은 대권문제로 미묘한 상황에서 노-정회동이 또다른 파문을 일으
킬까봐 회동자체를 쉬쉬.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