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와 여당은 15일 오전 프레스센터에서 김용태정책위의장과 조완규
교육부장관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교육관련 당정회의를 갖고 새
대학입시요강이 고교교육에 미치는 영향등 교육현안에 관해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서 당측은 서울대등 일부 대학에서 대학본고사 과목으로
국어.영어.수학등 도구과목을 채택함에 따라 고교교육이 이들 주요 과목
중심으로 이뤄져 당초 입시제도 개혁의 목표였던 고교교육정상화에
역행하는 결과를 빚을 우려가 있다는 점을 지적, 교육부의 적극적인
대책마련을 강력히 촉구했다.
이에 대해 정부측은 "대학별 고사과목 중심으로 고교교육과정이 운영
되는등의 부작용은 출제과정에서 보완되도록 지도하겠다"며 "그러나 새
대입시제도의 골격은 대학자율화에 있는 만큼 교육부로서는 시험과목의
조정등에 개입할 여지가 적다"고 밝혀 적극 개입에 난색을 나타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