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상장사협의회는 14일 유상증자조정위원회를 열고 대기업그룹 계열
기업이 금융기관 여신관리규정을 위반해 주거래은행으로부터 제재를 받을
경우 일정기간 유상증자 조정심의 대상에서 제외토록 하는 규정을 신설,이
날 이후 제출되는 유상증자 계획서부터 적용키로 했다.
이에 앞서 이달초 증권업협회 산하 기채조정협의회는 여신관리규정을 위
반한 대규모 계열기업군의 경우 회사채 발행규모와 시기를 제한할 수 있도
록 회사채발행 물량조정 기준을 개정, 이달 발행분부터 이미 시행에 들어갔
다. 이로써 여신관리규정 위반으로 주거래은행으로부터 중제재를 받고 있는
현대그룹의 9개사등 19개그룹 30개사는 앞으로 당분간 회사채발행과 유상증
자등 증시를 통한 자금조달 길이 막혀 자금압박이 가중될 것으로 전망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