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주영국민당대표는 14일 현대상선의 탈세사건에 대해 관심이 없다면서
도 "선경그룹이 태평양증권을 매입한 자금의 출처도 조사해야 할 것"이라
고 불만을 토로.
정대표는 이날 중앙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기업이 자금출처를 제
대로 밝히지 않고있는 자금은 모두 비자금"이라고 주장하고 "우리 사회를
비자금없는 사회로 만들기 위해 모든 기업의 비자금문제를 국회에서 거론
할 생각"이라고 설명.
그는 정부와 <화해>할 생각이 없느냐는 질문에 대해 "약자는 강자가 하
는대로 당할 수 밖에 없는 것 아니냐"며 "나라가 잘된다면 현대가 어떻게
되든 관심밖"이라고 재차 말해 정면 대결할 뜻을 거듭 피력.
그는 또 민자당의 대권후보전망에 대해 "노태우대통령의 그 깊은 속을
누가 알겠느냐"며 오리무중상태의 민자당 후보경선을 비아냥.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