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바레인-제다-트리폴리간 대한항공 KE 801편이 국내근로자와 진출
업체가족 2백50명의 수송를 위해 15일 트리폴리에 도착한다고 외무부가
14일 밝혔다.
이 KE 801편은 당초 14일오전 현지에 도착할 예정이었으나 리비아당국
이 지난 86년 미국의 공습으로 희생된 국민들의 추모를 위해 이날 하룻동
안 외부와의 통행.통신을 차단함에 따라 도착일정이 하루 연기된 것이다.
정부는 15일부터 유엔안보리의 대리비아 제재결의가 발효되는 점을 감
안, 유엔안보리측과 긴급 접촉을 갖고 대한항공기의 트리폴리운항에 대한
허가를 받아냈다고 외무부측은 설명했다.
대한항공은 유엔안보리의 제재결의로 트리폴리 운항이 중단됨에 따라
다음주부 터 서울-바레인-제다 구간을 리비아의 인접국인 튀니지로
연결하는 임시노선으로 변 경, 운항할 예정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